본문 바로가기

장례정보

  장례정보

  장례행정

장례정보

    장례정보   장례정보   

 

장례정보

 

장례절차

ㆍ첫쨋날

ㆍ임종(臨終): 고인이 숨을 거두려는 순간을 임종이라고 한다.

ㆍ환자의 옆에 있는 사람들은 침착하게 행동해야 하며, 운명한 뒤 몸이 금새 굳는 것을 막기 위해 팔다리를 주물러 주는 것이 좋다.
ㆍ마지막으로 환자에게 물을 말이 있으면 답하기 쉽게 묻고 그것을 남겨둔다. 평소 환자가 보고 싶어하던 일가 친지나 이웃에게 급히 기별한다.
ㆍ마지막 운명을 지킨다. 이때 주변에서 통곡하는 것은 숨을 거두는 마지막 마음을 아프게 할 수 있으므로 좋지 않다.

 

ㆍ 수시(收屍)

ㆍ운명하면 즉시 머리를 높게 곧게 괴고 사지가 굳기전 팔과 다리를 곧게 펴준다.
ㆍ수시를 꼼꼼하게 해주지 않으면 팔과 다리가 꼬일 수도 있으므로 아주 신경을 써야 한다.
ㆍ탈지면으로 코와 귀, 항문을 막고 눈과 입을 다물게 한 후 시신 주위를 소독 한 후 백지로 얼굴을 가려준다.
ㆍ깨끗한 탈지면으로 시신을 닦아 내고 수의(삼베, 명주)를 갈아 입히고, 소렴(손, 발)한다.
ㆍ병풍 및 가리개로 가리고 고인의 사진을 모시고 촛불을 켜고 분향한다.

 

ㆍ발상(發喪) : 아들, 딸, 며느리가 머리를 풀고 초상이 났음을 알리는 것을 말한다.

ㆍ상주는 고인의 장자(長子)가 된다.
ㆍ장자가 없으면 장손(長孫)이 주상이 되고, 남편이 죽었을 때는 남편의 가까운 친지가 주상이 된다.
ㆍ출계(出系)한 아들과 출가(出嫁)한 딸은 머리를 풀지 않으며, 비녀만 뺀다.
ㆍ가족들은 수시가 끝나면 검소한 옷으로 갈아입고 근신하며 애도한다.
ㆍ기중(忌中), 상중(喪中)이란 글로써 초상을 알린다.

 

ㆍ호상(護喪) : 초상을 치루는 모든 일을 주관하는 것을 말한다.

ㆍ상가에 호상소를 설치한다. ㆍ주상은 상례 경험이 많은 사람을 호상으로 정하고, 부고, 택일, 사망진단서, 장지, 사망신고, 매(화)장신청을 주관하도록 한다.
ㆍ손님을 받을 장소와 음식을 준비한다.
ㆍ장일과 장지가 결정되면 가까운 친지와 친족들이게 구두나 서신으로 부고(訃告)한다.

 

 

ㆍ둘째날

 

ㆍ 염과 습(殮과 襲)

ㆍ고인의 몸을 향나무나 쑥다린 물로 씻어주는 것으로 망자(亡子)가 남자일 경우엔 남자 망자(亡子)가 여자일 경우엔 여자가 씻어준다.

 

ㆍ 사망신고와 매장신고

ㆍ사망진단서 발급 ㆍ사설묘지 경우 묘지사용 승락서발급
ㆍ관할주소지 읍면동사무소에 사망신고와 매장신고를 한다.

 

ㆍ입관(入棺)

ㆍ고인의 몸집과 키에 맞는 관으로 한다.
ㆍ관 위에 먹으로 'ㅇㅇ(직함), ㅇㅇ(본관), ㅇㅇㅇ(성명)의 널',
ㆍ여자의 경우는 유인(孺人) ㅇㅇ(본관), ㅇ씨의 널'이라 쓰고, 장지(壯紙)로 싼 뒤 노끈으로 묶는다.
ㆍ입관이 끝나면 관 밑에 나무토막을 깔고 홑이불(관보)로 덮어 병풍으로 가려둔다.

 

ㆍ 성복(成服)

ㆍ일반적으로 한복일 경우 바지, 저고리, 두루마기, 혹은 양복, 검은 넥타이를 하고 가문 에 따라 두건, 행건, 지팡이, 짚신, 왼쪽가슴에 상장이나 완장을 두른다.
ㆍ상복을 입는 기간은 장일 까지 하되 상제의 상장은 탈상까지 한다.

 

ㆍ 조문(弔問)

ㆍ조객은 영좌 앞에 꿇어 앉아 분향하고 두 번 절하고 상주와 인사할 때는 위로의 말과 간단한 말을 나눈다.

 

ㆍ 장일과 장지(葬日과 葬地)

ㆍ사망일로부터 3일이 되는 날로 한다.(5일, 7일장도 있음) 매장 또는 화장을 하며, 가족 묘지나 공원 묘지 또는 선산을 이용하며, 합장일 경우
    남좌여우(男左女右)로 한다.

 

 

ㆍ셋째날

 

ㆍ 발인제(發靷祭) 또는 영결식

ㆍ영구가 상가 또는 장례식장을 떠나기 바로 전에 하는 것이다. 영구를 상여나 영구차에 싣고 그 앞에 제상을 진설하고 견전고사를 읽은 후 상주이하 복인이
     곡을 하며 재배한다.

 

ㆍ운구(運柩)

ㆍ영구차 또는 영구수레 혹은 상여로 운구한다.
ㆍ행렬을 지어 운구할 때는 사진, 명정, 영구, 상제, 조객 순으로 한다.

 

ㆍ 하관과 봉분(下官과 封墳)

ㆍ영구가 장지에 도착하면 먼저 명정을 풀어서 관 위에 덮고 상제들이 마주서서 절을 두 번 한다.
ㆍ시간이 되면 결관을 풀어 좌향을 바로잡은 후에 하관을 하며 이때 지석을 같이 묻고 봉분을 한다.

 

ㆍ위령제와 반우(慰靈祭와 返虞)

ㆍ봉분이 끝나면 영좌를 분묘 앞에 옮겨 간단하게 제사를 지내 고인의 명복을 빈다.
ㆍ화장은 영좌를 유골함으로 대신하여 제를 올린다.
ㆍ위령제의 순서는 분향 - 헌작(獻酌) - 독축(讀祝) - 재배(再拜)